왜?

왜 지창공에서 UFA워크숍을 준비하고 있고 다양한 창작자들이 여기에 참여를 해야한다고 생각하나요?

  • iPhone, Android등의 플랫폼에서 사용한 기술을 가지고 '앱'을 만들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는 엔지니어들이 있습니다. 어느날 그들 중 하나가 이야기 합니다. '나는 기술을 가질 수 있고 무엇이든 만들 수 있어. 하지만 무엇을 만들면 좋을지는 모르겠어.' 
  • 어떤 기획자 혹은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는 사람은 또 이렇게 말합니다. '나는 이런 멋진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는데, 누가 이를 구현해 주었으면 좋겠어. 아이디어를 공개할 의향도 있다구.' 
  • 이번에는 어떤 사용자가 있습니다. '이 앱은 꽤 괜찮은 앱인데 몇가지 부분은 불편해. 만드는 사람에게 알려주고 싶어. 그 것을 더 잘 사용하게 될 나를 위해서'. 
  • 어떤 사회활동가가 있습니다. 그는 오늘날의 모바일 생태계가 어떤지, 앱이 무엇인지 알지 못하며 관심도 없습니다. 하지만 누군가 주변사람이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당신은 이 것이 어떤 것인지 알아야 해. 당신이 하고자 했던 몇가지의 것들이 이 것을 통하면 훌륭하게 이루어질 수 있다구'
  • 어떤 예술가는 고민합니다. '뭔가 현대적인 미디어인 동시에 나의 작업 스타일을 유지하며 확장가능한 새로운 창작의 도구, 새로운 지평은 없을까? 또는 기술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데는 어디 없을까?'
  • 어떤 교육자는 궁금해 합니다. '요즘 아이들, 학생들에게 적절한 새로운 교육의 매체는 무엇일까. 다들 핸드폰, 게임기 등의 다양한 모바일 기기들을 가지고 다니고 뭔가 하고 있는데. 그 것을 교육에 활용할 수 있는 가능성에는 어떤것이 있을까?'
  • 어떤 전문가는 또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IT혁명은 아직 일어나지 않았어. 이 모든 것은 시작에 불과해. 무엇인가 더 큰 움직임이 일어날거야. 어떤 것이 가능해지면 어떻게 세상이 변화할 것인지 사람들에게 힌트를 주고 싶어. 그리고 만들어질 다양한 앱에 그런 컴퓨터 보다는 사람을 똑똑하게 만드는 철학이 반영되었으면 좋겠어'
  • 어떤 네트워커는 이런 생각을 합니다. '그냥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교류하면서 뭔가 함께 하고 새로운 인맥과 새로운 일들을 경험하고 싶어' 그리고 그런 일들을 내가 가지고 있는 네트워크에 소개할거야. 좋은 생각들은 더 번져나가야만 해.'
다양한 사람들에게 다양한 이유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 이유들이 UFA워크숍의 존재이유이기도 합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