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Buddhism Promotion Foundation

재단소개

재단법인 대한불교진흥원은 (주)동국제강의 창업주이자 불교 대중화에 헌신하신 대원 장경호 거사가 설립한 공익법인이다.

1975년 8월 15일에 설립되어 불교가 현대인의 올바른 길잡이가 될 수 있도록 인문, 사회, 국제, 학술, 교육, 종교, 복지, 정신, 청년문화, 미디어 출판 등 다양한 분야에서 불교적 현대적 조명을 통해 시대적 변화에 부응하고 그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불교진흥사업에 매진하고 있다.

설립목적

1. 호국護國불교

2. 생활生活불교

3. 대중大衆불교를 통한 한국의 불교중흥

기본방향

1. 시대적 변화에 맞는 불교진흥

2. 불교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한 노력

3. 디지털 시대에 맞는 불교의 대사회적 요익중생의 구현

로고 소개

1. 연꽃은 불교의 깨달음과 보살행을 상징

2. 여섯 개의 꽃잎은 대승불교 실천덕목인 육바라밀을 상징

3. 전체 대원은 불교의 깨달음인 일원상一圓相을 상징


재단사업

현재 대한불교진흥원은 현대적 조명과 시대 상황에 맞는 불교진흥을 목표로, 글로벌 시대를 선도해 나갈 불교인재 발굴과 양성을 위한 ‘장학사업’, 불교의 현대화와 국제화를 위해 불교사상과 사회문화를 통한 학술 진흥 사업, 그리고 디지털 정보화 시대를 주도할 불교 뉴미디어의 모델 제시와 청년문화를 위한 다양한 콘텐츠 개발 등의 ‘문화사업’의 3대 중점사업을 중심으로 불교의 현대화에 집중하고 있다.

3대 중점사업

  • 장학사업 : 미래 불교를 위한 인재 양성

  • 학술사업 : 불교인문 정신 구현과 정신문화 선양

  • 문화사업 : 뉴미디어 환경 불교문화 역량 강화

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Carousel image


재단연혁

설립자 대원 장경호 거사

사회적으로 철강 산업을 통해 보국의 뜻을 품고 (주)동국제강을 설립하여 제강공업에 큰 업적을 남겼고, 한국 불교에서는 사재 전액을 불교계에 헌납하여 (재)대한불교진흥원을 설립하여 불은에 보답한 이 시대의 진정한 불자였다. 27세에 통도사에서 구하 스님으로부터 ‘만법은 하나로 돌아가는데 그 하나는 어디로 돌아가는가’라는 화두를 받고 안거를 시작하였고, 안거를 마친 후에는 상업에 종사하여 큰돈을 벌어 그 모든 것을 불교에 바칠 것을 다짐하였다.

불서보급사, 사단법인 대원회, 재단법인 대원정사 설립, 최초 교양불교대학인 대원불교대학 개원 등의 대중불교 운동에 헌신했고, 1975년에는 불교 중흥을 위해 사용해 달라는 편지를 고 박정희 대통령에게 전하며 30억 6천여만 원의 거액을 기탁하여, 그해 8월 16일 (재)대한불교진흥원을 설립하였다. 1975년 9월 9일 이생의 인연을 모두 마치고 타계한 거사의 정신과 염원은 지금의 (재)대한불교진흥원을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많은 불자들에게 면면히 전해지고 있다.

역대 이사장

  • 초대 황덕산 이사장(1970년대)

  • 장상문 이사장(1980년대)

  • 서돈각 이사장(1992년)

  • 홍승희 이사장(2004년)

  • 민병천 이사장(2008년)

  • 김규칠 이사장(2011년)

  • 이한구 이사장(2019년 ~ 현재)


대원 장경호 거사[6분 09초].mp4


SNS


오시는 길

www.kbpf.org

대표전화 : 02-719-1855

팩스 : 02-719-5052

이메일 : admin@kbpf.org

서울특별시 마포구 마포대로 20 다보빌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