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챔스티비 】 모바일로도 실시간 시청 가능 해외스포츠중계, 야구중계, 해외축구중계, 축구중계, 해외축구중계사이트, 프리미어리그, 분데스리가, 라리가, 해외축구, nba중계


“해피 밸런타인! ...이랄까.”

그녀는 작게 미소를 지었다.

“저기 있는 편의점에서 산 싸구려지만. 뭐, 일단은 의리상이라는 걸로.”

“생큐...”

의리라. 어떤 의리야?

그런 그의 생각이 전해졌는지는 알 수 없지만 그녀는 말했다.

“저기, 내가 만약 길바닥의 돌멩이라면 주워줄 거야? 내가 있을 곳이 되어줄 거야?”

나 같은 게 되어줄 수 있다면. 돌멩이든 뭐든 있을 곳 같은 건 얼마든지 있다.

그렇게 말하고 싶었는데.

“...몰라.”

그것뿐이었다.

그녀는 웃고 있었다.

“그래? 당신에게라면...다고 생각했는데.”

“뭐-?!”

파도 소리에 지워져서 미아가 뭐라고 말을 했는지 정확히 알아듣지 못했다.

그녀는 웃고 있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이렇게 말했다.

“고마워. 바이바이.”

탕!

몹시 메마른 소리. 돌멩이가 터질 때에 소리를 낸다면 이런 비명일까.

빨간 피. 예쁘게 웃던 그녀는 죽었다.

직접 머리를 총으로 쐈다.

그 영화의 최후, 드라이브의 끝. 두 사람은 죽었다. 웃으면서 죽었다.

미아도 웃고 있었다. 그녀는 말했다. “그 두 사람은 행복해 보인다”고.

웃고 있었으니까? 그래서 행복했을 거라고?

그럼 너는 행복하니?

어째서 아무 말도 해주지 않은 거야?

어째서 나야?

내 눈앞에서 죽지 말라고.

그 영화의 푸른 하늘처럼 너의 빨간 피가 망막에 강렬히 달라 붙어 떨어지지 않는다.

하치도, 녀석도, 미아도 모두 제멋대로다.

그녀의 웃는 얼굴과 함께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는다.

하얀 사신은 그녀를 데리러 와주었을까?

‘여고생 유괴 살인사건.’

평화병을 잃을 여유도 사라진 세상을 당연한 듯이 그런 뉴스가 질주한다.

범인은 스물다섯 살의 남자. 여고생을 유괴한 후 강탈한 차에 태워 끌고 다닌 끝에 권총

으로 살해. 현재 동기는 불명. 몸값을 노린 범행, 또는 치정에 얽힌 살인 사건으로 경찰은

조사 중. 덧붙여 자백을 시작했기 때문에 사건의 전모가 밝혀지는 것은 시간문제-.

살해당한 여고생의 장례식에는 100명 가까운 친구와 관계자들이 모여 눈물로 이별을 고

했다-.

범인의 비열한 범행을 결코 용서할 수 없다-.

범인이 잡힌 지 며칠. 모든 죄를 인정하고 자백한 범인의 신병은 오늘 검차에 송치된다.

그는 경찰에 자수했다. 사건이 알려지기 전에.

유괴범으로서, 살인범으로서. 미아를 죽인 것은 자기라고.

그런 일을 한다고 해서 변할 건 아무것도 없었다. 하지만 그냥 그때.

‘당신에게라면-죽어도 좋다고 생각했는데.’

미아는 그렇게 말하지 않았을까 하고 생각했다.

죽임을 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