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otes

"그대의 차가운 손을 잡을 때, 내 손이 꼭 따뜻할 필요가 있었을까?"

- 정혜윤

“나는 늘 무엇인가를 지켜보고 바라보고 생각했다.

대부분은 최선을 다해 오해했다.

오해한 것을 썼고

그것을 진심으로 이해받았다.”

- 편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