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gital Wise

디지털 리터러시란?

디지털 리터러시란 디지털 기술, 데이터, 정보, 콘텐츠, 미디어를 읽고, 분석하고, 쓸 줄 아는 능력과 소양을 말합니다.

리터러시란 글을 읽고 쓸 줄 아는 능력을 말합니다. 지금까지는 글을 통해서만 지식을 얻을 수 있었기 때문에 전 세계 모든 국가들이 문맹율을 낮추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러나 이제는 글을 읽고 쓸 줄 아는 것만으로는 부족합니다. 미래는 디지털 리터러시, 즉 디지털을 읽고, 분석하고, 쓸 줄 아는 능력이 중요합니다.

디지털 리터러시란 디지털 기술, 데이터, 정보, 콘텐츠, 미디어를 읽고, 분석하고, 쓸 줄 아는 능력과 소양을 말합니다. 이제 인류의 모든 지식은 디지털로 저장되어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굳이 비싼 학비를 내고 대학을 가지 않아도 지식을 얻을 수 있는 세상입니다. 디지털을 활용하지 못한다는 것은 그러한 지식을 이용하지 못한다는 의미죠. 무엇보다 과거와 비교할 수 없게 지식이 빠르게 발전하기 때문에 평생 지식을 키워나가야 하는 상황에서 디지털 리터러시는 생존 능력에 해당됩니다.

지금까지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누군가 만들어낸 디지털 기술을 이용하고 디지털 데이터, 정보, 콘텐츠를 디지털 미디어를 통해 일방적, 수동적으로 소비하기만 했다면, 앞으로는 소비자에서 생산자로 거듭나 누구나 디지털 기술, 데이터, 정보, 콘텐츠를 생산하고 디지털 미디어를 통해 공유하는 능력을 갖춰야 합니다. 디지털 세상에 넘쳐나는 허위정보를 스스로 구별해내고 누군가의 주장에 대해 스스로 판단하는 능력도 갖춰야 합니다.

능력과 함께 소양도 중요합니다. ‘디지털 활용’이 지나쳐 중독에 빠지거나 남에게 해를 입히는 데 사용해서는 안 됩니다. 스스로 절제하고, 공동체 정신을 갖고 자신의 디지털 활용 능력을 나와 타인에게 이롭게 사용할 줄 아는 소양도 갖춰야 합니다.


교육목표

교육의 목표는 디지털을 잘 활용하여 사람들과 소통하고 융합적으로 생각하며 다양한 해답을 찾아 문제를 창의적으로 해결하는 데 있습니다.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의 목표는 디지털을 잘 다루는 기술을 가르치는 데에 그치지 않습니다. 디지털은 좋은 도구이지만, 디지털 자체가 목적이 되어 기술 교육에 그칠 경우 많은 문제가 양산될 수 있습니다. 디지털 리터러시 교육의 목표는 디지털을 잘 활용하여 사람들과 소통하고 융합적으로 생각하며 다양한 해답을 찾아 문제를 창의적으로 해결하는 데 있습니다.

디지털과 아날로그는 서로 컴플렉스를 갖고 있습니다. 서로 미워하며 배척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둘은 서로 닮아가는 노력도 합니다. 최고의 디지털 기술은 아날로그 감성과 기능을 모두 갖춘 것입니다. 디지털이 아날로그 정신을 배우고, 아날로그가 디지털 정신을 배울 때, 둘의 조화를 통해 문제 해결 능력은 더 커지고 세상은 더 아름다워질 수 있습니다.

(수 단) 디지털 기술, 정보, 콘텐츠, & 미디어를 활용하여

(목표1) 융합적으로 생각하고, 소통하면서 다양한 해답을 찾고 문제를 창의적으로 해결하는 ‘디지털 능력자’를 양성하되,

(목표2) 공감능력과 인성을 갖춰 자신의 능력을 세상을 이롭게 하는 데 활용할 줄 아는 ‘디지털 홍익인간’이 되도록 합니다.

교육방식

디지털 리터러시를 통한 교육은 누군가 일방적으로 ‘가르치는 방식’이 아니라 스스로 ‘배우는 방식’이며 STMPE에 따라 진행됩니다.

산업혁명 이후 기업이 성장하면서 엄청난 인력이 필요하게 되었습니다. 많은 학교가 생겨났고, 빠르고 효율적으로 인력을 생산해내야 했기 때문에 지금과 같은 교실의 모습이 갖춰졌죠. 이후 200여 년 동안 교육은 ‘가르치는 방식’으로 굳혀졌습니다. 이러한 교육방식은 지금까지 국가와 기업 발전에 크게 기여했지만 이제는 아닙니다.

과거에는 정답 잘 쓰는 사람이 인재였지만, 미래에는 해답을 잘 찾는 사람이 인재입니다. 앞으로 비판적으로 생각하고, 창의적인 대안을 생각해내고, 협업하며 문제를 해결하는 인재가 필요합니다. 교육의 변화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