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나은세상

더나은세상 웹사이트 광고문의주세요^^.

“쿠미(Kumi)는 히브리어로 ‘일어나라’는 뜻으로, 중증 장애로 정상 운동발달을 하지 못한 아이들이 스스로 일어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어요.”


전북 전주에 위치한 ‘쿠미운동발달센터(이하 쿠미)’에서는 하루 25~30명 아이들이 운동 재활서비스를 받는다. 뻣뻣하게 굳은 근육과 뼈를 부드럽게 풀어주고, 앉고 서고 걷는 연습을 통해 신체적 발달을 돕는다. 불편한 몸으로 센터를 찾은 아이들은 재활서비스를 통해 한결 나은 상태로 호전된다. ‘쿠미’라는 이름 뜻대로 세상 앞에 ‘일어날’ 신체적‧정신적 힘을 얻는 것이다.


17년차 베테랑 물리치료사, 아동 위한 재활센터 설립


쿠미는 17년 이상 물리치료사로 일한 베테랑 문병무 대표가 아동 중심의 재활센터로 설립했다. 2017년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의 사회적기업가 육성사업을 계기로 사업을 시작해 올해 5월 사회적기업으로 정식 인증을 받았다. 중증 장애 아이들이 조기 재활서비스를 통해 좀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운동재활, 감각통합, 구강운동, 언어치료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