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BOUT ADAMAS

Adamas (아다마스-김강석)

스윙댄서이자 스윙이벤트 오거나이저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2003년 스윙댄스에 입문 2007년 미국 스윙 댄스 행사인 ULHC에 참가를 계기로 안정적인 직장 생활을 접고 본격적으로 스윙 댄서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한국과 미국의 스윙댄스 스타일이 많이 다름을 느낀 그는 국내 리더 강사 최초로 미국으로 스윙 유학을 떠나 전설적인 프랭키 매닝(Frankie Manning)을 비롯한 당대 최고의 강사들에게 가르침을 받고 돌아와 오리지널 스윙 댄스를 가르치기 시작하였다.

스윙 댄스 행사뿐만 아니라 필립스 및 바슈롬 등 다수의 기업 행사에서 멋진 공연을 선보였고, 메인 공중파(MBC)의 프라임 타임 방송인 '댄스 위드 더 스타'의 오프닝 공연을 하기도 하였다. Frankie Manning 95 행사에 유일하게 초청 받은 한국인 댄서이며, 공식적으로 강사 이름을 건 워크샵을 해외에서 전액 지원 받아 진행한 최초의 국내 강사이기도 하다. 또한 2009년 그가 만든 스윙 행사인 Camp Swing It은 이미 한국 최고의 행사를 넘어, 전세계에의 많은 스윙댄서들이 방문하는 국제적으로도 지명도 있는 행사가 되었다.

한국 스윙의 질적인 발전을 원하는 그는 누구보다 많은 시간과 비용을 투자하고 있으며, 단순히 개인의 명예를 위해서가 아닌 보다 나은 대한민국의 행사를 만들고자 꾸준히 해외 행사에 참여하여 배우고, 해외 댄서들과 교류하는 노력과 열정을 아끼지 않고 있다. 그 공로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2012 프랭키 매닝 재단에서 지원하는 프랭키 매닝 대사(Frankie Ambassador)에 선발되며, 전세계적으로 영향력 있는 자랑스러운 한국의 스윙댄서가 되었다.

스윙댄스 이외에도 80여번의 점프 경력이 있는 스카이 다이버이기도 하며, 스윙댄스를 하기 전에는 승마를 즐겨했었다. 현재 트럼본에 입문하여 스윙댄서를 위한 스윙재즈 밴드를 준비 중에 있다.


"Adamas" Kangseok Kim

Swing dancer and swing event organizer, Adamas started swing dancing since 2003 and converted to a full-time swing dancer after participating in the 2007 ULHC. Feeling that the styles of swing dancing are quite different in Korea and the US, the versatile dancer was the first of the Korean instructors to go on a swing dance journey to the US. There, he met and learned from the legendary Frankie Manning and the best instructors, to spread advanced swing dancing within the Korean scene.

As a performer, not only has Adamas showed off his impeccable skills at various swing events but also thrilled audiences at large corporations such as Phillips and Bauch&Lomb. He also was in the opening performance in the Korean “Dancing with the Stars” a prime time TV show at one of the largest broadcasting networks (MBC), is the only Korean dancer invited to the Frankie95 event in 2009, and is the very first Korean instructor who had an overseas workshop under his name, fully sponsored by the organizers. Camp Swing It, launched in 2009 by himself, is now above and over the best and the largest swing dance event in Korea; countless dancers from all over the world participate in the event, making it an internationally recognized event taking place in Korea.

Exerting the most time and effort than anyone else into the qualitative and organic growth of the Korean swing scene, Adamas continues to attend international swing events and keeps in contact with overseas dancers to learn and organize better events in Korea. Recognized for such endeavors, Adamas has been selected as one of the Frankie Manning Ambassadors, awarded by the Frankie Manning Foundation to those possessing, among many qualities, dedication, passion, humility, inclusivity and leadership. With the scholarship, he has become undoubtedly one of the most influential Korean Lindy hoppers in the world. 

The popular instructor is also a zealous skydiver with around 80 jumps under his belt and enjoyed horseriding before being struck by swing dancing. His most recent challenge is the trombone, all part of his plan to start a swing jazz band for dancers in Korea.

Adamas profile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