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SEOUL3225 생성일: 2007-10-31 08:11 분류: 기밀

제 목: 김경준 송환 사건

기 밀 SEOUL 003225
국방부망 배포1
국방부망 배포2
행정명령 12958: 비밀해제: 12/10/2014
태 그: PGOV3, PINR4, PREL5, KN6, KS7
제 목: 김경준 송환 사건
분류자: 알렉산더 버시바우 대사. 근거 1.4 (b,d).
번역자: PoirotKr(트위터 사용자명)

요점

1. (기밀) 요점: 1031일에 대사는 전 외교부 장관 유종하와 함께 회동하였다. 그는 한나라당 이명박 선거캠프의 공동의장인 동시에 주요 외교정책 참모 중의 한 명이다. BBK 송환 사건과 관련 유 장관의 먼젓번 질문에 대한 응답으로, 대사는 국무부가 크리스토퍼 김을( 김경준으로 알려짐) 한국으로 돌려보내기로 했다고 유종하에게 알려 주었다. 국무부는 이미 2005년 말 김경준 송환을 재가한 바 있다; 김경준은 송환에 반대하지 않기에, 김경준 한국 송환을 연기할 법적 근거가 전혀 없다. 요약 끝.

김경준 한국으로 송환

2. (기밀) 1031일 커피를 앞에 두고, 대사는 한국 측에서 김경준을 서울로 데려오는 데 필요한 행정절차를 밟자마자 한국으로 되돌아가게 될 거라고 유종하 전 외교부 장관에게 설명했다. 미국정부는 법적 절차에 근거해 그를 돌려보내기로 했다. 번 국무부 차관 아래 200512월에 송환 요청을 승인한 바 있어 당해 사건을 다시 재심사할 법적 근거가 없어 보인다.8 정치적으로 미국정부가 유 전 장관이 1주 전에 요청한 바 그대로(4문단을 보라.) 김경준의 송환을 연기하는 것은 한국 선거전에 개입하는 것으로 인식될 수 있다고 결론 졌다.

3. (기밀) 만일 이명박이 자신의 주장대로 BBK 횡령 추문에 개입되지 않았다면, 이명박의 대권 도전에 큰 피해를 주지 않을 거라고 대사는 지적하였다. 유 전 장관은 비록 잘 못한 게 없더라도, 검찰이 단편적인 정보를 언론에 흘려서 이명박이 실상은 유죄라고 국민을 확신하도록 할 것이다. 그런 과정은 매우 정치적이며, 누구도 일이 어떻게 전개될지 알 수 없다.”라고 말하였다.

4. (기밀) 요 전날 1025일에, 유종하는 대사와 함께 회동해서 BBK 문제를 논의했고, 김경준의 한국 송환이 이명박 선거 운동에 얼마나 “폭발력 있는” 사안이 될지를 대사에게 각인시킨 바 있다. 유종하는 한나라당 후보 이명박이 놀랄만한 전문적인 조작을 통한 사기극의 희생자라고 말하였다. 이명박은 교회 인맥을 통해 김경준을 소개받았고, 그 결과 너무 믿었다. 유 전 장관은 만일 김경준이 한국으로 곧 돌아오면, 이번 사건이 대선 즈음에 사그라질 가능성이 없다며, 그 이유는 BBK 사건이 신속한 결과를 기대하기엔 지나치게 복잡하기 때문이라고 유종하는 말하였다. 유종하는 자신이 생각하기에 미국이 국내 한국 정치로부터 빠져 있는 게 현명하다며, 만일 선거 기간 중에 김경준의 송환이 재가된다면, 우리가 개입하게 되는 거라고 주장하였다. 만일 김경준이 선거전에 돌아오면 2002년 이회창 몰락의 재판이 될 거라고 말하였다. 당시 한나라당 후보 이회창은 아들의 병역기피 혐의로 희생된 바 있었다―이회창이 선거에 패배한 이후에서야 병역기피 혐의는 아닌 것으로 판명 났다. 유종하는 국무부가 이 문제를 충분히 생각해보라고 촉구하면서, 역사가 인정할 만한 사려 깊고 현명한 결정을” 내리라고 했다.

이회창

5. (기밀) 1031일 회동에서, 대사는 이명박이 정치적으로 상처를 입거나 사퇴하게 되면 그 공백을 메우려는 목적으로 이회창이 무소속 후보로 등록할 계획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 유종하에게 물었다. 유종하는 이회창의 대통령 후보 출마는 전적으로 개인적인 야망 때문이라며, 이명박이 선두를 계속 유지하고, 이회창이 승리할 수 없다는 게 분명하더라도 이명박과 단일화할 공산은 크지 않다고 말하였다. 이회창과 민주당(전 한나라당) 후보인 이인제와 같은 일부 정치가들은 객관성을 상실했기 때문에 승산이 없음에도 계속해서 대통령 후보로 출마한다. 이회창은 이명박이 어떤 추문으로 말미암아 어쩔 수 없이 후보 사퇴하길 희망하고 있다. 박근혜는 이회창을 도울 공산이 작으며, 그 이유는 2002년 박근혜가 한나라당을 탈당할 당시 불거진 개인적 의견 차이 때문이라고 하였다. 유종하는 현재 한나라당 내부의 공개적인 충돌은 단순히 친이계 측근 이재오와 박근혜 사이의 다툼이라며, 이회창이 출마하더라도 분당하지는 않을 거라고 말하였다.

유종하 이명박의 전략을 요약

6. (기밀) 1025일 회동에서, 유종하는 한미동맹 관련해서 미국은 이명박한테서 걱정할 것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유 전 장관은 이명박은 남한부대의 이라크 파병연장에 대해 매우 강력히 공개적으로 지지해왔다고 지적하였다. 유종하는 비록 이명박은 남북교류가 너무 빨리 앞서나가지 말아야 한다는 점에 확고하지만, 이명박이 전라도 지방에서(김대중의 고향지역) 상당한 득표를 하기 위해서 대북 정책에 대해 너무 강하게 나가는 걸 피하고 있다고 또한 말하였다. 이명박은 말하자면 무언가 내놓지 않고는 어떤 것도 얻을 수 없다고 하는 자본주의 이론이 대북 관계를 관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명박의 선거전략은 매일 조금씩 자신의 정책 목표들을 공개하는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그가 쟁점 상의 우위를 점한 듯 보이게 되고, 그가 준비된 대통령이라는 강한 인상을 한국인에게 심도록 할 수 있다.

버시바우

프와로 탐정의 번역 © 무단복제나 전재를 금지합니다.

바깥 고리

  1. 유종하 한적총재, 국립미술관을 ‘개인창고’로 한겨레

  2. KT 이석채 회장, 유종하 전 장관 창립회사 가치 수십억 부풀려 ‘특혜 인수’ The AsiaN

원본

C O N F I D E N T I A L SEOUL 003225 SIPDIS SIPDIS E.O. 12958: DECL: 12/10/2014 TAGS: PGOV [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PINR [Intelligence], PREL [External Political Relations], KN [Korea (North)], KS [Korea (South)] SUBJECT: KIM KYUNG-JOON'S EXTRADITION CASE Classified By: Amb. Alexander Vershbow. Reasons 1.4 (b,d). ¶1. (C) Summary: On October 31, the Ambassador met with former Foreign Minister Yoo Chong-ha, co-chairman of Grand National Party (GNP) candidate Lee Myung-bak's election campaign and one of his main foreign policy advisers. Responding to Yoo's earlier request concerning the BBK extradition case, the Ambassador informed Yoo that the State Department had decided to send Christopher Kim (aka Kim Kyung-joon) back to Korea. The Department of State had already authorized Kim's extradition in late 2005; since Kim was no longer fighting extradition, there was no legal reason to delay Kim's return to Korea. End Summary --------------------------------- Kim Kyung-joon to Return to Korea --------------------------------- ¶2. (C) Over coffee on October 31, the Ambassador explained to former Foreign Minister Yoo Chong-ha that Kim Kyung-joon would return to Korea as soon as necessary administrative steps were taken by the ROK side to bring Kim to Seoul. The USG made the decision based on legal procedure to send Kim back. In fact, Under Secretary Burns approved the extradition request in December 2005 so there appeared no legal reason to re-review the case. Politically, Washington had concluded that delaying Kim's extradition as Yoo had urged a week earlier (see para 4), would be perceived as interfering in the Korean election campaign. ¶3. (C) If Lee Myung-bak was not involved in the BBK embezzlement scandal as he insists, there should be no large damage to Lee's presidential hopes, the Ambassador noted. Yoo said despite having done no wrong, the prosecutor's office would release information piecemeal to the press in order to convince the public that Lee was in fact guilty. This process would be highly political and "no one can know how it will play out." ¶4. (C) Previously, on October 25, Yoo met with the Ambassador to discuss the BBK issue and impressed upon the Ambassador what an "explosive" issue Kim Kyung-joon's return to Korea would be for Lee Myung-bak's campaign. He said that GNP candidate Lee was the victim of fraud through an incredibly professional scheme. Lee was introduced to Kim Kyung-joon through a church connection, and consequently was too trusting. Yoo said that if Kim returned to Korea soon, there was no chance the story would blow over by the election because the case was far too complicated for a quick outcome. Yoo said he thought it was wise of the U.S. to stay out of domestic Korean politics and argued that we would become involved if we allowed Kim to be extradited during the campaign. If Kim came back before the election, Yoo said it would be a repeat of Lee Hoi-chang's downfall in the 2002 election, when the then-GNP candidate had been the victim of allegations of draft dodging by his son -- charges that were only disproved after he had lost the election. Yoo urged the Department to give the matter sufficient thought and to make a, "thoughtful and wise decision of which history would approve." ------------- Lee Hoi-Chang ------------- ¶5. (C) In the October 31 meeting, the Ambassador asked Yoo about press reports that Lee Hoi-chang was planning to register as an independent candidate, in part to fill the gap in the event Lee Myung-bak were politically wounded or withdrew. Yoo said that he thought Lee Hoi-chang would run for president solely because of personal ambition and was not likely to unify with Lee Myung-bak even if it was clear that Lee Myung-bak remained the front-runner and Lee Hoi-chang could not win. Some politicians, like Lee and Democratic Party (and ex-GNP) candidate Rhee In-jae, lose objectivity and therefore continue to run for president when there is no chance for victory. Lee Hoi-chang hopes that Lee Myung-bak will be forced to step down due to some scandal. Park Geun-hye was unlikely to help Lee Hoi-chang because of personal differences stemming from Park's departure from the party in 2002. Yoo said that the current public clashes within the GNP were simply a struggle between close Lee Myung-bak aide Lee Jae-o and Park Geun-hye but that there would be no division of the party even if Lee Hoi-chang decided to run. --------------------------------------- Yoo Summarizes Lee Myung-bak's Strategy --------------------------------------- ¶6. (C) During the October 25 meeting, Yoo said that, in regard to the U.S.-ROK alliance, the U.S. had nothing to worry about from Lee Myung-bak. He noted that Lee had come out very strongly in favor of extending the South Korean troop deployment in Iraq. Yoo also said that Lee was trying to avoid coming on too strong on North Korea policy in order to win substantial votes in Jeolla Province (Kim Dae-Jung's home region), though he is adamant that engagement ought not move forward too quickly. Lee thinks capitalist theory should govern relations with the North -- i.e., they shouldn't get anything without giving something. Lee's campaign strategy is to reveal his policy goals a little bit each day. This will make him appear strong on the issues so that he can impress upon the Korean people that he is ready to be president. VERSHBOW

1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2번역 주: SIPDIS, Siprnet Distribution

3[Internal Governmental Affairs]

4[Intelligence]

5[External Political Relations]

6[Korea (North)],

7[Korea (South)]

8번역 주이런 것이 홍준표가 말하는 ‘기획입국설’ 인가?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