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ry

옛날 옛날에 넉넉하지 않은데도 자기보다 어려운 이웃을 도우며 열심히 살아가는 쇠똥구리 부부가 살고 있었어요.
Once upon a time there lived a dung beetle husband and wife who helped their poor neighbors despite being poor themselves.

그러던 어느날 부부의 집 앞에 좋은 일에 써달라는 쪽지와 함께 누군가가 황금 똥을 누고는 사라졌어요.
One day, somebody left some golden dung in front of their house with a message asking them to use it for good deeds.

쪽지를 본 쇠똥구리 부부는 고마운 마음으로 황금 똥을 빚어서 어려운 이웃에게 나눠줄 양식을 만들기 시작했어요.
They were very grateful and immediately started making food from the golden dung for their neighbors.

그런데, 이 황금 똥의 이야기를 들은 욕심 많은 쇠똥구리 대장이 황금 똥을 자기가 모두 가지겠다며 부하들을 보내어 빼앗으러 왔어요!
However, the greedy dung beetle leader heard of this golden dung and sent his soldiers to take it!


황금 똥을 빼앗으러 몰려드는 쇠똥구리 병사들은 너무나 많았지만 쇠똥구리 부부는 겁먹지 않고 그들과 싸우기로 결심했어요.
Even though a number of enemies were sent to steal it, the dung beetle couple decided to fight them.


모두와 나눌 황금 똥을 지키기 위해...
They wanted to keep golden dung and share it with everybody.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