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엔진이 여는 가상현실…유나이트 2017 ‘VR/AR 체험존’

게시자: 김성훈, 2017. 5. 17. 오전 2:17
세계적인 게임 엔진 개발 기업 유니티(Unity)가 5월 1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자사의 '유니티 엔진'에 기반을 둔 개발자 콘퍼런스 '유나이트 서울 2017(UNITE SEOUL 2017)'을 개최했다.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유나이트 서울 2017’ 행사에서 유니티 엔진을 활용한 VR 및 AR 콘텐츠만 모아놓은 VR/AR 체험공간이 마련됐다. / 최용석 기자

'유니티 엔진'은 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는 게임용 3D 그래픽 엔진 중 하나다. '유나이트 2017'은 유니티에서 세계 각국을 순회하며 진행하는 개발자 콘퍼런스로, 5월 16일과 17일 이틀에 걸쳐 진행된다. 첫날부터 국내외 게임 및 콘텐츠 개발자들과 업계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브로틴의 ‘슬라이스 앤 다이스’(사진)를 비롯한 국내 주요 VR 콘텐츠 개발사들의 체험 가능한 VR/AR 콘텐츠가 다수 전시됐다. / 최용석 기자


▲체험 가능한 다양한 VR/AR 콘텐츠가 전시되어 참관객들의 높은 관심을 얻었다. / 최용석 기자

이번 '유나이트 서울 2017'에는 일반적인 전시 부스 외에도 유니티 엔진을 활용한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전시 및 체험공간이 별도로 마련됐다.

VR 콘텐츠 개발 및 퍼블리셔인 브로틴을 비롯해 이기몹, 볼레크리에이티브, 조이시티 등 국내 개발사들이 참여해 가상현실 체험공간을 꾸렸다. 참관객들은 체험존에서 각 사가 개발하고 최신 유니티 엔진에 기반을 둬 더욱 사실적인 가상현실 경험을 제공하는 다양한 콘텐츠를 직접 체험할 수 있다.

▲16일 열린 미디어 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클라이브 다우니(Clive Downie) 유니티 최고 마케팅 책임자(왼쪽)와 김인숙 유니티 코리아 대표. / 최용석 기자

'유니티' 게임 엔진은 세계 각국에서 3D 그래픽을 활용한 게임이나 영상 콘텐츠를 개발하는데 널리 쓰이고 있다. 특히 가상현실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더욱 현실적이고 고품질의 가상현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유니티 엔진을 활용한 VR 및 AR 콘텐츠 개발 사례도 급증하는 추세다.

이날 유나이트 서울 2017행사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하기도 한 클라이브 다우니(Clive Downie) 유니티 최고 마케팅 책임자(CMO)는 "한국과 같이 창의성이 넘치는 곳에 오게 되어 기쁘다. 유니티가 추구하는 것은 개발자들이 '창작'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게임 엔진과 기술, 플랫폼 등에서 지원하는 것이다"며 "현재 전 세계적으로 플랫폼과 상관없이 65%에 달하는 VR 및 AR 콘텐츠가 유니티 엔진으로 개발되고 있다. VR 및 AR 기술과 콘텐츠는 향후 5년에서 10년 내로 우리의 사회와 삶의 모습을 완전히 바꿀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용석 기자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