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 ‎

연세대, 英 무크 MOOC 플랫폼 퓨처런에 강의 콘텐츠 제공

게시자: 알 수 없는 사용자, 2014. 7. 13. 오전 12:55
류현정 기자김수현 인턴기자 | 2014/07/09 15:07:36

 
 
연세대학교가 지난 6월 영국의 무크(MOOC‧Massive Open Online Course) 제공업체인 ‘퓨처런(FutureLearn)’과 온라인 강의 콘텐츠 제공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무크는 유명 대학들이 무료로 인터넷에 공개한 강좌다.한번에 수만명까지 들을 수 있기 때문에 ‘대규모 공개 온라인 강좌’라고 불린다. 정규 대학 강의와 마찬가지로 학습 평가가 이뤄지고 일부 강좌의 경우의 학점을 인정받을 수 있다.
퓨처런은 영국 오픈 유니버시티가 만든 영국 최초의 무크 플랫폼으로 2013년 9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버밍엄 대학과 에딘버러 대학, 뉴질랜드 오클랜드 대학이 대표적인 협력기관이다.
두 기관의 협약은 사이먼 넬슨 퓨처런 대표가 영국문화원을 통해 제안하고, 연세대가 이를 받아들여 성사됐다. 연세대는 내년부터 2개 강좌를 퓨처런에 제공할 예정이다.
박병록 연세대 학사지원팀 팀장은 “학문적으로 우수하고 한국의 특색을 잘 나타낼 수 있는 강좌를 선별해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세대는 미국의 대규모 온라인 강좌 제공업체인 코세라(Coursera)나 에덱스(edX) 등과도 협력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사이먼 넬슨(Simon Nelson) 퓨처런 창업자는 오는 9월 3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스마트클라우드쇼2014′ 에 기조연설 참석차, 방한해 최신 무크 동향을 공유할 예정이다. 스마트클라우드쇼는 미래창조과학부가 주최, 조선비즈가 주관하며 교육부와 조선일보, TV조선 등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클라우드 콘퍼런스이다.
 


Copyrights ⓒ ChosunBiz.com
Comments